국립 부경대학교

검색

커뮤니티

 

부경투데이

  • 국립 부경대학교의 다양한 모습과 소식을 접하시면 부경대학교가 한번 더 가까워집니다.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부경대에서 출발한 기업, '쑥쑥' 성장(A research company started at PKNU shoots up)
작성자 대외협력과 작성일 2023-05-23
조회수 610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부경대에서 출발한 기업, '쑥쑥' 성장(A research company started at PKNU shoots up)
대외협력과 2023-05-23 610

부경대 교수 창업 엔지엠, 중진공 대규모 투자유치 주목

- 권한상 교수 창업 연구소기업 경량·고방열 이종복합 신소재 기술력 인정

 

국립부경대학교는 연구소기업 엔지엠(대표 권한상·신소재시스템공학전공 교수)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의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권 대표가 지난 2014년 창업한 차세대소재연구소(Next Generation Materials)가 전신인 엔지엠은 고성능 이종복합신소재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엔지엠은 분말 형태의 금속이나 비금속, 세라믹 등 소재에 나노강화입자를 복합해 기존 소재보다 기능을 대폭 향상한 신소재 개발 기술력을 인정받아 상환전환우선주를 인수하는 형태로 중진공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중진공 투자금은 비공개이지만, 대학에서 시작한 단일 연구소기업으로서는 상당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미 엔지엠은 지난 2018년 기술보증기금의 대학기술 사업화 지원 플랫폼 사업으로 20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은 데 이어 15억 원의 후속 투자도 받았다. 2021년에는 기업가치를 265억 원으로 인정받아 글로벌 자동차 부품기업으로부터 15억 원의 보통주 투자도 유치한 바 있다.

 

엔지엠이 개발하는 신소재들은 각 소재의 특성을 모두 지니거나, 복합화했을 때 더욱 뛰어난 성질을 보이기 때문에 산업용 하이브리드재료로 적용할 때 파급력이 상당할 거라는 관련 업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예를 들어 알루미늄과 구리를 복합하면 무게와 가격은 구리의 절반이지만, 방열성은 알루미늄의 두 배에 이르는 신소재가 탄생한다. 기존 합금이 소재의 성질을 다소 개량하는 것과 달리, 각 소재의 성질을 모두 가진 신소재를 만드는 것이 엔지엠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이다.

 

이 신소재들은 경량·고방열소재를 비롯해 전기차용 프레임, 자동화 및 에너지저장 장치용 재부품, 반도체 테스트 소켓, 전자장치 소재부품 등 고부가가치 산업에 폭넓은 적용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에는 여러 글로벌 기업과 소재부품 개발계약 및 수억 원대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고, 올해 상반기에 10만 불 수출에도 성공했다. 본격적인 상용제품 생산을 위한 특허사용 및 중간재 생산협약 계약도 국내외 기업과 협의 중이다.

 

권 대표는 대학 내 산학연협력단지 조성사업과 LINC 3.0 사업으로 사업 초기 성장에 큰 도움을 받은 데 이어, 이번 투자유치를 기반으로 상용제품 생산에도 나설 계획이다. 대학에서 개발한 기술로 고부가가치 산업을 창출하고, 글로벌시장에 진출하는 대한민국의 소재부품 기업으로 활약하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부경투데이>

 

NGM co., ltd., a start-up by PKNU professor attracted mega-rounds from KOSME

- a research institute founded by prof. Kwon Han-Sang... recognized for its technology for new heterocomplexed materials with lightweight and high heat dissipation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nounced that NGM co., ltd. (ceo Kwon Hang-Sang, professor of materials system engineering), a research institute company, has succeeded in attracting large-scale investment from the Korea SMEs and startups agency (KOSME).

 

'Next generation materials' is the predecessor company of NGM, which was founded by ceo Kwon in 2014, is a company that develops new high-performance heterocomplexed materials.

 

NGM co., ltd. was promised investment from KOSME in the form of acquiring RCPS (redeemable convertible preference shares) in recognition of its technological prowess in developing new materials that greatly improved functions compared to existing materials by combining nano-reinforced particles with materials such as powdered metals, non-metals, and ceramics.

 

The investment of KOSME attracted this time is still unveiled, but it is known as a large level as a single research institute company that started from a university. NGM has already received 2 billion won from the 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s 'support platform for university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program in 2018, followed by a follow-up investment of 1.5 billion won. The corporate value was recognized at 26.5 billion won in 2021, it also attracted 1.5 billion won of common stock investment from a global auto parts company.

 

Since the new materials developed by NGM have all the characteristics of each material or show more excellent properties when combined, they are evaluated by related industries that they will have a significant impact when applied as industrial hybrid materials.

 

For example, when aluminum and copper are combined, a new material is created that has half the weight and price of copper, but twice the heat dissipation of aluminum. Unlike improving only the existing properties of alloy materials, making new materials with all the properties of each material is a unique technology that only NGM has.

 

These new materials are recognized for their wide applicability to high value-added industries such as electric vehicle frames, automation and energy storage device material parts, semiconductor test sockets, and electronic device material parts, including lightweight and high heat dissipation materials.

 

Accordingly, the company recently signed contracts with several global companies for the development of materials and parts and technology transfer contracts worth hundreds of millions of won and succeeded in exporting $100,000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is also negotiating with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on contracts for the use of patents and intermediate goods production agreements for full-scale commercial product production.


Ceo Kwon said, "Receiving great support in the initial growth through the industry-university-research cooperation complex development project and the LINC 3.0 project in the university, our company plans to start producing commercial products based on this investment attraction. Our company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high value-added industry with the technology developed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d to play an active role as a material parts company in Korea that advances into the global market." <Pukyong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