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부경대학교

검색

커뮤니티

 

부경투데이

  • 국립 부경대학교의 다양한 모습과 소식을 접하시면 부경대학교가 한번 더 가까워집니다.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인터뷰 | 미스코리아 부산 선(善) 김수현(Interview | Kim Soo-Hyeon, the second runner-up in Miss Busan contest')
작성자 대외협력과 작성일 2023-05-26
조회수 1734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인터뷰 | 미스코리아 부산 선(善) 김수현(Interview | Kim Soo-Hyeon, the second runner-up in Miss Busan contest')
대외협력과 2023-05-26 1734

여러 가지 경험하다 보면 나도 모르는 내 가능성 알 수 있어

- 경영학부 4학년 김수현 2023 미스코리아 미스 부산 선() 당선


△ 인터뷰하고 있는 김수현 학생.

 

 

부경대학교 학생이 ‘2023 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 부산 선발대회에서 선()에 올랐다.

 

부경대 경영학부 4학년 김수현 학생이 그 주인공.

 

김수현 학생은 글로벌이앤비(GLOBAL E&B) 주최, 한국일보 주관으로 지난 418일 부산 호텔농심에서 열린 이 대회에 출전해 지성과 품격, 재능 등 다양한 매력을 인정받았다.

 

이색 도전을 펼친 김수현 학생을 대외홍보대사 블루가 직접 만나 인터뷰했다.

 

지원동기를 묻자 그는 입학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사람들 앞에서 마이크 잡아보면서 자신감을 얻게 됐다. 사람들에게 자연스럽게 나를 드러내는 방법을 배웠고, 주변의 권유를 받아 나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수현 학생은 지난해 입학홍보대사 부경나래 18기로 일 년간 활동했다. 홍보대사에 이어 미스코리아 대회까지 도전한 그는 활달하고 외향적인 성격의 소유자일까?

 

그는 조금 내성적이어서 어려웠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짧은 시간 내에 드러내야 한다는 부담감, 긴장감을 이겨내는 게 어려웠다.”라고 밝혔다.

 

다른 어려움도 있었다. 그는 높은 힐을 신고 워킹하고 자세를 취하기에 근육이 부족하다는 걸 알았다. PT 받으며 열심히 운동했다. 즐기자 하는 생각으로 멘탈관리도 열심히 했다.”라고 했다.

 

이런 어려움에도 새로운 도전에 나선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김수현 학생은 도전하는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알아가는 시간을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 발표) 무대 위에서 내 번호가 불렸을 때 정말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인정받은 그는 학교에서도 인기가 많지 않을까? 김수현 학생은 아니라고 답했다. 그는 그냥 조용히 학교 다니던 학생이었다. 홍보대사 하면서 고등학생들에게는 인기가 좀 있었던 것 같다.”라며 웃었다.

 

그는 입학할 때만 해도 홍보대사를 하고,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하게 될 거라고는 꿈에도 몰랐다. 스스로 기회를 찾으려고 하다 보니 이렇게 많은 경험을 하고 배우고 있다.”라면서, “다른 분들도 여러 가지 경험을 하다 보면 본인도 모르는 가능성을 알 수 있고 본인만의 가치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 부경대학교의 여러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보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수현 학생은 1년간 부산의 관광 홍보사절로 활동하고, 오는 1010일 열리는 2023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부산 대표로 출전할 예정이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그는 당장 목표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본선)이다. 예선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부경투데이>

 

인터뷰 영상 보기(클릭)

 


 

 

"If you experience various things, you can know your potential that you did not even know about yourself"

- Kim Soo-Hyeon, a senior in the dept. of business administration, ranked 2nd in the Miss Busan beauty contest

 

A Pukyong National University student took second place in the 'Miss Busan contest for Miss Korea regional preliminary'.

 

The story is about Kim Soo-Hyeon, a senior at the department of business administration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Kim Soo-Hyeon participated in this competition held at hotel Nongshim in Busan on April 18, hosted by GLOBAL E&B and supervised by the Hankook Ilbo, and was recognized for her various charms for intelligence, dignity, and talent.

 

The Blue, the public relations ambassador, met and interviewed Kim Soo-Hyeon, a student who experienced an unusual challenge.

 

When asked about her motivation, she said, "While serving as an admission ambassador, I gained confidence through my experience holding a microphone and speaking out in front of people. Through this, I learned how to naturally reveal myself to people, and I was encouraged to participate in the competition."

 

Kim Soo-Hyeon served as the 18th Pukyung Narae for a year, the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admissions last year. After being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she even challenged the Miss Korea contest, guess, is she a person who has an outgoing personality?

 

"It was difficult because I was a bit introverted," she confessed and added, "It was difficult to overcome the pressure and tension of having to show myself in a very short time."

 

There were other difficulties too. She said, "I realized that I did not have enough muscle to walk and pose on high heels. I worked hard while receiving personal training. I also took care of my mentality with the thought of having fun."

 

What was the reason she took on a new challenge despite these difficulties?

 

Kim Soo-Hyeon said, "You can learn a lot in the process of taking on challenges. You can make time to get to know yourself in the process of preparing", and talked about impressions, "I was really happy when my number was called on stag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Having been recognized for her beauty in the Miss Korea contest, isn't she a popular girl at campus? The answer was ‘no’. "I was just an ordinary student who study at college quietly. I think I became somewhat popular among high school students while serving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she said with a laugh.

 

She said, "When I just entered the university, I did not even know that I would become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and compete in the Miss Korea contest. I am trying to find opportunities on my own, and as a result, I am experiencing and learning that much," added, "If you go through various experiences, you will be able to discover potentials that you do not even know about, and you will be able to create your own value. I recommend that you also actively participate in various programs of Pukyong National University."

 

Kim Soo-Hyeon will work as a tourism ambassador for Busan for a year and will participate in the Miss Korea contest of 2023 to be held on October 10th as a representative of Busan.

 

When asked about her future goals, she said, "These days, my priority goal is the Miss Korea contest (finals). I will try to make up for what I lacked in the preliminaries." <Pukyong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