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부경대학교

검색

커뮤니티

 

부경투데이

  • 국립 부경대학교의 다양한 모습과 소식을 접하시면 부경대학교가 한번 더 가까워집니다.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구글 솔루션 챌린지’ 한국 최초 우승! (Korean team won 'Google for developers solution challenge' for the first time)
작성자 대외협력과 작성일 2024-07-10
조회수 7708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구글 솔루션 챌린지’ 한국 최초 우승! (Korean team won 'Google for developers solution challenge' for the first time)
대외협력과 2024-07-10 7708

국립부경대생팀, ‘구글 솔루션 챌린지한국 최초 우승

- ‘치매 환자 일상 관리 어플개발 우승 상금 12천 달러


△ 우승을 차지한 학생들. 왼쪽부터 이지은박수정이홍주전주은.

 

구글이 개최하는 글로벌대회 구글 솔루션 챌린지 2024(Google for Developers Solution Challenge 2024)’에서 한국 최초로 국립부경대학교 학생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국립부경대 컴퓨터공학전공 이홍주, 박수정, 전주은, 공업디자인전공 이지은 학생팀은 전 세계 110여 개국, 2,000여 개 대학의 구글 학생 개발자 클럽(Google Developer Student Clubs) 학생들을 대상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인도, 나이지리아 팀과 함께 최종 우승팀(TOP3)에 올랐다.

 

국립부경대생팀은 지난 4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전 세계 대학생팀 가운데 상위 100개 팀을 선정하는 TOP100에 오른 데 이어, 5월에는 TOP10, 6월에 최종 TOP3에 올라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상금은 12천 달러.

 

학생 개발자들이 구글의 기술을 활용해 UN17가지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SDGs) 나를 해결하는 이번 대회에서 국립부경대생팀은 치매 환자 일상 관리 어플 기억친구 아를 개발해 혁신적이고 획기적인 기술을 인정받았다.

 

이 앱은 경증 치매 환자들의 기억 회상과 기록을 돕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화형 챗봇 기능을 탑재해 이용자의 과거 기억을 되짚어주고, 당일 일과와 앞으로의 일정을 스스로 관리하도록 돕는다.

 

이용자는 이 어플을 활용해 약 복용, 산책하기 등 당일 일과를 확인하고, 병원 예약이나 손자 생일 등 다가오는 일정을 미리 관리할 수 있다. 과거 사진 등 추억에 대해 챗봇과 대화를 나누며 기억을 되짚어볼 수도 있다.

 

국립부경대 이홍주 학생은 경증 치매 환자의 의사소통 능력을 강화하고 심리적 안정을 주는 것을 목표로 이 어플을 개발했다. 우리 사회의 급속한 노령화로 치매 위기도 심해지고 있는데, 경증 치매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이 어플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대회 우승팀에게는 상금을 비롯해 구글 엔지니어와의 기술 멘토링, 구글 데모데이 참석권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부경투데이>

 


△ '기억친구 아띠' 어플 이미지.

 

 

PKNU students won Korea's first victory in 'Google solution challenge'

- showcased a 'daily management app for dementia patients' winning USD 12,000 cash prize

 

A team of students from Pukyong National University has won the prestigious 'Google for developers solution challenge 2024', marking the first-ever victory for a Korean team in this global competition hosted by Google.

 

The team, consisting of Lee Hong-Joo, Park Soo-Jeong, and Jeon Joo-Eun from the department of computer engineering, and Lee Ji-Eun from the department of industrial design, emerged as one of the top three winning teams (TOP3) along with teams from India and Nigeria in the global competition 'Google for developers solution challenge 2024', which featured students from Google developer student clubs at over 2,000 universities in more than 110 countries.

 

The Pukyong National University team first entered the TOP100 in April, followed by the TOP10 in May, and finally secured a spot in the TOP3 in June, clinching the prestigious victory. They were awarded a USD12,000 cash prize.

 

In this competition, where student developers use Google technology to address one of the UN 17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the Pukyong National University team developed an innovative daily management application for dementia patients called 'memory friend Atti' and their groundbreaking technology was highly acclaimed.

 

The application offers services to assist mild dementia patients with memory recall and record-keeping. It features an interactive chatbot that helps users revisit memories and manage their daily tasks and upcoming schedules independently.

 

Users can utilize the app to check daily tasks such as taking medication or going for a walk and manage upcoming appointments like hospital visits or family birthdays. They can also engage in conversations with the chatbot about past photos and memories to help jog their memory.

 

Lee Hong-Joo from Pukyong National University said, "Our goal in developing this app was to enhance communication abilities and provide psychological stability for mild dementia patients. As our society rapidly ages and the risk of dementia increases, we hope this application can help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mild dementia patients in some way."

 

The winning team of this competition receives various benefits, including the prize money, technical mentoring from Google engineers, and attendance at Google demo day. <Pukyong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