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부경대학교

검색

커뮤니티

 

교수동정

  • 부경대학교 교수님들의 자랑스러운 소식입니다.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아직 인류에게 ‘2도’라는 희망은 남아 있다
작성자 대외협력과 작성일 2022-08-09
조회수 141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아직 인류에게 ‘2도’라는 희망은 남아 있다
대외협력과 2022-08-09 141

지구는 펄펄 끓어도 아직 희망은 있다

- 김백민 교수, 2일 부산일보 칼럼 게재

 

부경대학교 김백민 교수(환경대기과학전공)의 칼럼 지구는 펄펄 끓어도 아직 희망은 있다가 지난 8월 2일 부산일보에 실렸다.

 

김백민 교수는 고기후학자들은 지금으로부터 수백만 년 전 남극 대륙에 이 두터운 빙하가 따뜻한 기후로 인해 존재하지 않았고, 당시 지구의 온도는 지금보다 5~6도 높았음을 밝혀냈다.”라면서, “사라진 빙하는 고스란히 해수면 상승에 보태졌고 이 시기는 지금보다 약 50m 정도 해수면이 높았다. 50m의 해수면 상승은 인류 멸망에 준하는 심대한 타격을 줄 것이 분명하다.”라고 진단했다.

 

그렇다면 앞으로 지구 온도는 5~6도까지 상승할 것인가?

 

김 교수는 올해 초 발간된 가장 공신력 있는 기후변화 보고서인 IPCC 6차 보고서는 현재 각국이 실행하고 있는 기후정책들을 검토한 후 이 정책들이 유지될 경우 산업혁명 이후 약 2.7도 수준의 온도 상승을 예상한 바 있다.”라며, “여기에 국가별 탄소감축 목표치’(NDC)를 잘 지켜 나가는 경우라면 지구온도 상승폭은 더욱 줄어들어 2.4도 수준에서 지구 온도 상승이 멈출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물론 2.4도의 미래를 생각하는 것은 매우 끔찍한 일이다.”라며, “우리가 2.4도에서 0.4도를 더 줄여 지구온도 상승폭을 2도 수준으로 제한해야만 하는 이유이다. 아직 인류에게 ‘2라는 희망은 남아 있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희망적인 전망으로 최근 10년간 변곡점을 맞이하고 있는 인류의 화석연료 사용량과 신재생 에너지 분야의 놀라운 성장세 신재생에너지 기술 전 분야에 걸친 놀라운 혁신을 꼽았다.

 

김 교수는 기후위기로 인해 더욱 거세어질 자연의 역습에 철저히 대비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에너지 대전환 시대의 승자가 되기 위해 국가적 역량을 모아야 할 때이다.”라고 주문했다.

 

 

칼럼 전문보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