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부경대학교

검색

커뮤니티

 

부경투데이

  • 국립 부경대학교의 다양한 모습과 소식을 접하시면 부경대학교가 한번 더 가까워집니다.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전국대회 대상 '워터치 에어 부목' 아이디어 빛났다(The brilliant idea 'one touch air splint' won the grand prize at the national competition)
작성자 대외협력과 작성일 2024-02-08
조회수 397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전국대회 대상 '워터치 에어 부목' 아이디어 빛났다(The brilliant idea 'one touch air splint' won the grand prize at the national competition)
대외협력과 2024-02-08 397

국립부경대생, 15초 만에 착용 원터치형 에어 부목개발

- 박예지·윤정원·이가람 소셜 비즈니스 모델 개발 성과공유회 대상


△ 왼쪽부터 이가람박예지윤정원 학생. ⓒ사진 이성재(대외홍보팀)

 

국립부경대학교(총장 장영수)는 박예지(의공학전공 3학년), 윤정원(고분자공학전공 4학년), 이가람(공업화학전공 3학년) 학생팀(지도교수 남승윤)15초 만에 착용할 수 있는 원터치형 에어 부목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응급 골절 환자를 위한 CO2 카트리지 활용 원터치형 에어 부목 ‘S.O.S’ 작품으로 최근 SK행복나눔재단이 주관해 전국 대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소셜 비즈니스 모델 개발 성과 공유회(LOOKIE INNOVATOR DAY)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에서 ‘S.O.S’는 기존 에어 부목과 달리 원터치로 작동하면서도 여러 부위에 사용할 수 있어 응급 상황에서 빠르고 확실한 대응을 할 수 있는 작품으로 가장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공기주머니 형태의 에어 부목은 야외 활동 중 골절 등 부상 시 응급처치에 활용할 수 지만, 기존 에어 부목은 펌프를 사용해야 해 착용하려면 수 분 정도의 시간이 걸리고, 신체 부위별로 여러 종류를 갖춰야 하며 수입에 의존해 가격도 비싼 단점이 있었다.

 

국립부경대생들이 개발한 ‘S.O.S’ 에어 부목은 CO2 카트리지를 공기 주입구에 연결해 버튼을 누르면 15초 만에 공기주머니가 부풀어 신체를 압박할 수 있고, 인체 맞춤형 설계로 다양한 부위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맞춤형 소재를 적용해 부피를 줄여 휴대성을 높이고, 가격은 대폭 낮췄다.

 

이들은 일반인 테스트를 거친 것은 물론, 의료기기 허가 신청 및 스포츠 전문 기업과의 협업을 추진하는 등 이 에어 부목의 상용화에도 나서고 있다.

 

박예지 학생은 의료 소외지역에 S.O.S 에어 부목을 공급하면 골절 치료의 골든 임을 확보할 수 있고, 골절 부상 빈도가 높은 등산, 캠핑 등 활용에 적극 활용하는 새로운 스포츠 문화도 확산하고, 환자의 2차 피해를 최소화하는 응급 의료 현장의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부경투데이>

 


△ S.O.S 에어 부목 사용 방법 시연 이미지.

 

PKNU student developed a 'one-touch air splint' that can be worn in 15 seconds

- Park Ye-Ji, Yoon Jeong-Won, Lee Ga-Ram won the 'grand prize' at the Lookie innovator day

 

Pukyong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Jang Young-Soo) announced that the student team (advisor, professor Nam Seung-Yoon) of Park Ye-Ji (3-year student in Biomedical engineering), Yoon Jeong-Won (4-year student in polymer engineering), and Lee Ga-Ram (3-year student in industrial chemistry) developed a one-touch air splint that can be worn in 15 seconds.

 

They won the grand prize at the Lookie innovator day, which was recently hosted by the SK Happiness foundation and held with the participation of university students from all over the country for their work 'S.O.S', a one-touch air splint using CO2 cartridges for emergency fracture patients.

 

Unlike existing air splints, 'S.O.S' operates with one touch and can be used on multiple body parts, enabling a quick and reliable response in emergency situations. It was recognized by the evaluation panel as the best performance in this competition.

 

This air splint, which is shaped like an air bladder, can be used for first aid when a sudden fracture or injury occurs during outdoor activities, but existing air splints require the use of a pump, so it takes several minutes to put them on and has the disadvantage of requiring various types of splints for each body part and being expensive because it relies on imports.

 

'S.O.S’, an air splint developed by students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connects a CO2 cartridge to the air inlet, presses the button, and the air sac inflates in 15 seconds to compress and fix the body part. It is designed to be customized to the human body and can be used in various parts. By applying customized materials, the volume has been reduced to increase portability, and at the same time, the price has been significantly lowered.

 

Not only have they been tested on the public, but they are also working on commercializing air splints by applying for permission to use them as medical devices and pursuing collaboration with sports companies.

 

Park Ye-Ji said, "I expect that the supply of S.O.S air splints to medically underserved areas will secure golden time for fracture treatment, spread a new sports culture that actively uses them for mountaineering and camping, where fracture injuries are frequent, replace essential items in emergency medical settings that minimize secondary damage to patients." <Pukyong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