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부경대학교

검색

커뮤니티

 

부경나우

  • 국립 부경대학교의 다양한 모습과 소식을 접하시면 부경대학교가 한번 더 가까워집니다.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11차 환태평양 콜로키움 열려
작성자 대외협력과 작성일 2023-03-10
조회수 291
작성자,작성일,첨부파일,조회수로 작성된 표
11차 환태평양 콜로키움 열려
대외협력과 2023-03-10 291

부경대, ‘환태평양 도시의 진화’ 11차 환태평양 콜로키움 개최

- 야마 요시유키 교수 초청 강연 칸세이가쿠인와 협약도 체결


△콜로키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립부경대학교 글로벌지역학연구소(소장 박상현·국제지역학부 교수)는 3월 9일 오후 문사회·경영관 5층 커뮤니티홀에서 환태평양 도시의 진화를 주제로 ‘11차 환태평양 콜로키움(Trans-Pacific Dialogue)’을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일본 칸세이가쿠인대학교 인간복지학부의 야마 요시유키 교수(재해부응제도연구소장)재해·과소에서 지속적인 지역 부흥의 실천을 주제로 한 초청 강연과 토론으로 진행됐다.

 

야마 요시유키 교수는 강연에서 인구감소, 저출생, 고령화 등 과소화(過疎化)가 진행되고 있는 지역과 재해를 입은 지역의 커뮤니티의 역할에 관한 실천적 연구를 통해 지역 활성화 방안으로 지역 커뮤니티의 상징적인 신사, 사원 등 건조물의 재건을 통해 마을이 부흥·재생되는 상징적 부흥으로 지역이 재건될 수 있다.”라고 제시했다.

 

부경대 글로벌지역학연구소는 이날 콜로키움에 앞서 칸세이가쿠인대 재해부흥제도연구소와 학술교류 및 연구협정 MOU를 맺고 교원 및 행정직원 교류 공동 교육 프로그램 개발 공동연구, 학술정보 및 간행물 교류 학술대회, 세미나 및 심포지엄 개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부경대 글로벌지역학연구소는 한국연구재단의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2020~2026)에 선정돼 메가-지역으로서 환태평양 다중문명의 평화적 공진화: 지역의 통합, 국가의 상쟁, 도시의 환대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세계 대학 연구소들과의 교류를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 부경대 글로벌지역학연구소와 칸세이가쿠인대 재해부흥제도연구소의 MOU 체결 모습.